문대통령, 부사관 추모소 찾아 "국가가 지켜주지 못해 죄송"

국제이슈

8165f24e28673ac4f2618a98e42b97d7_1589243274_7356.jpg 

문대통령, 부사관 추모소 찾아 "국가가 지켜주지 못해 죄송"

페이지 정보

작성자 플랜X
정치 댓글 0건 조회 32회 작성일 21-06-06 00:54

본문

 

부사관 부모 "딸의 한 풀어달라"…문대통령 "철저하게 조사" 

국방장관에 "병영문화 달라지도록 하라" 지시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오전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공군 성추행 피해 이모 부사관의 추모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의 추모소 방문은 제66회 현충일 추념식 참석 직후에 이뤄졌다.

 

    문 대통령이 이번 사건을 심각하게 바라보는 것은 물론 향후 엄정한 수사·조치에 나설 것임을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 부사관의 부모를 만나 "얼마나 애통하시냐"며 "국가가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는 뜻을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부사관의 부모는 "딸의 한을 풀고 명예를 회복시켜 달라", "철저하게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추모소 방문에 동행한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철저한 조사뿐 아니라 이번 일을 계기로 병영문화가 달라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현충원 추념사를 통해 "아직도 일부 남아있어 안타깝고 억울한 죽음을 낳은 병영문화의 폐습에 대해 국민들께 매우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군 장병들의 인권뿐 아니라 사기와 국가안보를 위해서도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일 피해 부사관의 극단적 선택에 안타까움을 표시하면서 엄정한 수사를 주문한 데 이어 "최고 상급자까지 보고와 조치 과정을 포함한 지휘라인 문제도 살펴보고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또 문 대통령은 그다음 날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이 사의를 표명하자 이를 즉각 수용했다.



ec39c6d481a2e8316b514aa934948399_1622955241_8658.jpeg
<묵념하는 문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 사진자료]>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
방문자 정보
  • 오늘 방문자 706 명
  • 어제 방문자 747 명
  • 최대 방문자 5,989 명
  • 전체 방문자 324,066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