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자체 개발 M1칩 탑재한 맥북에어·맥북프로 등 공개

라이프

애플, 자체 개발 M1칩 탑재한 맥북에어·맥북프로 등 공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NYandNJ
리뷰 댓글 0건 조회 51회 작성일 20-11-11 08:11

본문

맥 제품군에도 독자개발 SoC 첫 탑재…맥북에어, '팬 없는 구조'로 소음 없애

인텔 의존 탈피하고 수익 확대하려는 전략인 듯…기술 자신감 보여주는 것이기도


애플이 10일 처음으로 자체 개발한 반도체 칩을 탑재한 노트북을 공개했다.

애플은 이날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본사 애플파크에서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신제품 발표 행사 '한 가지 소식이 더'(One more thing)를 열고 독자 개발한 시스템온칩(SoC, 여러 기능을 가진 시스템을 하나의 칩에 구현한 기술집약적 반도체)을 탑재한 새 노트북 등을 발표했다.

ccc4f1ff5c800093a2e7a8a8a82aca11_1605100254_8437.jpg
애플, 자체 개발 M1칩 탑재한 맥북에어·맥북프로 등 공개
애플이 10일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본사 애플파크에서 열린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자체 개발한 반도체 칩인 애플 실리콘 'M1'을 처음 공개하고, 이를 탑재한 노트북 맥북에어와 맥북프로, 소형 데스크톱 맥미니 등을 선보였다. 사진은 애플의 'M1'을 탑재한 신형 맥북에어. <애플 제공 | 연합>

애플은 그동안 아이폰·아이패드·애플워치 등에는 모두 독자 개발한 칩(SoC)인 '애플 실리콘'을 쓰면서도 아이맥·맥북 등의 데스크톱·노트북 PC에는 인텔의 반도체를 써왔다.

독자 칩으로의 전환은 인텔에 대한 의존을 줄여 자체 매출을 확대하면서 기기 성능을 향상하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그동안 축적한 칩 설계·개발 기술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기도 하다.

애플은 이날 데스크톱·노트북 전용 애플 실리콘 'M1'을 처음 공개하면서 이를 탑재한 노트북 맥북에어와 맥북프로, 소형 데스크톱 맥미니 등 3종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ccc4f1ff5c800093a2e7a8a8a82aca11_1605100268_7711.jpg
애플, 자체 개발 M1칩 탑재한 맥북에어·맥북프로 등 공개
애플이 10일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본사 애플파크에서 열린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자체 개발한 반도체 칩인 애플 실리콘 'M1'을 처음 공개하고, 이를 탑재한 노트북 맥북에어와 맥북프로, 소형 데스크톱 맥미니 등을 선보였다. 사진은 신형 맥북프로. <애플 제공 | 연합>

M1은 컴퓨터 구동에 필요한 각종 칩을 한데 통합한 SoC로, 8코어 중앙처리장치(CPU)와 8코어 그래픽처리장치(GPU), 인공지능(AI) 기능을 수행하는 16코어 뉴럴엔진, D램 등을 모두 하나로 합쳤다.

애플의 하드웨어 테크놀로지 부문 수석부사장 조니 스루지는 M1이 이를 통해 "완전히 새로운 수준의 더 높은 단순성과 효율성, 놀라운 성능의 통합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M1은 또 최신 반도체 제조공정인 5나노미터(㎚) 공정을 채택한 첫 PC용 칩이라고 스루지 부사장은 설명했다. 전력 소모량도 줄여 배터리 성능을 종전보다 최대 2배로 늘렸다고 한다.

애플은 M1이 새로운 맥OS(운영체제)인 '빅서'와 조합을 이뤄 최적의 성능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유기적 통합으로 기기 성능을 최적화해 하드웨어 사양이 상대적으로 더 낮은 제품에서도 더 높은 성능을 뽑아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에 따라 M1이 탑재된 신형 맥북에어는 종전 제품보다 최대 3.5배 빠른 CPU 성능, 최대 5배 빠른 GPU 성능, 최대 9배 빠른 머신러닝 연산을 제공한다고 애플은 밝혔다.

이에 따라 그래픽 중심의 게임도 높은 프레임레이트로 플레이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새 맥북에어는 CPU와 GPU 구동 때 발생하는 열을 배출하는 환기 장치(fan)가 없는 구조로 설계돼 소음을 없앴다. 또 완전 충전 상태에서 무선 웹 서핑 때 최대 15시간, 동영상 재생 때 종전보다 6시간 늘어난 최대 18시간 돌아간다.

터치아이디 기능도 탑재해 지문으로 결제를 하거나 노트북의 잠금 상태를 해제할 수 있다. 가격은 미국 기준 999달러로 종전 가격을 유지했다.

맥북에어는 애플의 맥 제품군 중 가장 많이 팔리는 제품이다.

고급형 노트북 맥북프로(13인치)에도 M1이 탑재됐다. 종전 제품보다 CPU 성능은 최대 2.8배, GPU 성능은 최대 5배, 머신러닝 성능은 최대 11배 빨라졌다고 한다.

배터리 성능은 무선 웹 서핑 때 최대 17시간, 동영상 재생 때 최대 20시간으로 향상됐다. 가격은 종전 제품과 똑같이 1천299달러부터다.

소형 데스크톱 맥미니도 M1으로 무장한 새 버전으로 출시된다. 기존 제품보다 CPU 성능은 최대 3배, GPU 성능은 최대 6배, 머신러닝 연산은 최대 15배 빨라졌다고 한다.

그러면서도 가격은 100달려 내려간 699달러로 책정됐다.

이들 신제품 3종은 이날부터 미국에서 주문할 수 있고, 다음 주 중 출시될 예정이다.

애플은 앞으로 다른 맥 제품군에도 순차적으로 M1을 탑재할 계획이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M1 칩은 우리가 창조한 가장 강력한 칩"이라며 "이는 맥을 훨씬 더 빠르게 하고 놀라운 배터리 수명과 함께 새로운 능력을 제공하고 더 많은 소프트웨어를 구동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쿡 CEO는 "이것이 바로 정확히 우리가 맥을 애플 실리콘으로 전환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ccc4f1ff5c800093a2e7a8a8a82aca11_1605100283_3766.jpg
애플, 자체 개발 M1칩 탑재한 맥북에어·맥북프로 등 공개
애플이 10일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본사 애플파크에서 열린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자체 개발한 반도체 칩인 애플 실리콘 'M1'을 처음 공개하고, 이를 탑재한 노트북 맥북에어와 맥북프로, 소형 데스크톱 맥미니 등을 선보였다. 사진은 신형 맥미니. <애플 제공 | 연합>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