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놈2' 북미서 개봉 주말에 팬데믹 후 최대 박스오피스 수입

연예

'베놈2' 북미서 개봉 주말에 팬데믹 후 최대 박스오피스 수입

페이지 정보

작성자 뉴저지N
영화소개 댓글 0건 조회 59회 작성일 21-10-03 21:18

본문

'베놈이 박스오피스를 집어삼켰다.'

할리우드 영화 '베놈2: 렛 데어 비 카니지'가 북미 극장가에서 개봉 주말 9천10만달러의 티켓 판매 수입을 거뒀다고 CNN 방송이 3일 보도했다.

3e81d6262500acb7519fe60b6dba0abf_1633310300_7729.png
베놈 포스터. 

박스오피스 집계업체 컴스코어에 따르면 이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최대 수입이자, 10월 수입으로는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것이다.

이는 또 당초 기대를 뛰어넘은 성적이기도 하다. 제작사인 소니픽처스는 약 4천만달러를, 다른 분석가들은 5천만달러 이상을 예상했다.

베놈은 DC의 히어로물 스파이더맨에 등장하는 최대 숙적 중 하나인 악당으로, 인간을 숙주로 삼는 외계의 공생 생명체다. 소니는 2018년 이 캐릭터를 스파이더맨과 분리해 독립 주인공으로 세운 영화 '베놈'을 제작해 큰 흥행을 거뒀고 이번에 후속작이 개봉했다.

NN은 이번 흥행 성적이 이번 달 극장가에서 여러 편의 흥행작이 나오기를 기대하고 있는 극장주들에게도 희소식이라고 전했다.

소니픽처스의 톰 로스먼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인내심과 극장 독점 개봉(전략)이 기록적인 결과로 보상받았다는 데에도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미 극장가에서는 또 007 프랜차이즈의 최신작인 '007 노 타임 투 다이', 공상과학 서사시 '듄'이 이달 줄줄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들 작품의 흥행 여부는 장기화한 팬데믹으로 관람객들이 다시 극장으로 몰려들 준비가 돼 있는지 궁금해하는 영화관 업계에 답을 줄 것이라고 CNN은 풀이했다.

한편 007 신작의 경우 북미에서는 오는 8일 정식 개봉하지만 국내를 포함한 해외 시장에서는 이미 개봉한 상태다. 이 작품은 개봉 첫 주말 전 세계에서 1억1천910만달러의 티켓 판매 수입을 거뒀다고 CNBC는 전했다.

이에 따라 이 영화는 팬데믹 이후 중국을 제외한 해외 시장에서 개봉 주말에 처음으로 1억달러를 돌파한 영화가 됐다. 중국에서는 이달 29일 개봉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
방문자 정보
  • 오늘 방문자 161 명
  • 어제 방문자 354 명
  • 최대 방문자 5,989 명
  • 전체 방문자 398,396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