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블록체인 굿즈 나올까…하이브, 두나무와 손잡고 NFT 진출

24일 전 by 뉴저지N 연예일반

복제 불가능한 '나만의 콘텐츠' 장점…막강 BTS 팬덤과 시너지 효과

3e81d6262500acb7519fe60b6dba0abf_1635987911_7328.jpeg
하이브

[하이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하이브가 블록체인 업체 두나무와 손잡고 NFT(대체불가토큰) 사업에 공식 진출한다.

하이브는 4일 공시를 통해 두나무가 하이브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7천억원을 투자하고, 동시에 하이브도 같은 방식으로 두나무에 5천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이브는 이번 지분 투자로 두나무 주식 2.48%를 취득한다. 주식 취득 예정일은 24일이다.

하이브는 "두나무와 합작 법인을 설립해 아티스트 IP(지적재산권)와 NFT가 결합된 팬덤 기반의 신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가요계에서는 전혀 다른 두 업체의 '맞손'으로 이뤄질 시너지 효과에 주목하고 있다.

하이브가 방탄소년단을 필두로 엔하이픈·세븐틴·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 막강한 팬덤을 자랑하는 아이돌 그룹을 다수 거느린 만큼, 이를 활용한 NFT 굿즈를 발행해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음악산업계가 NFT에 주목하는 것은 스트리밍 시대 개별 콘텐츠로서 가치가 떨어졌던 음악을 다시금 희소성을 지닌 '자산'으로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CD 등 실물 음반을 사서 음악을 듣던 시대가 저물고 디지털 음원 스트리밍이 보편화하면서 음악은 '갖는' 것이 아닌 불특정 다수가 '공유하는' 대상으로 바뀌었다.

그러나 NFT는 특정인이 디지털 콘텐츠의 원본을 소유한다는 개념을 가능케 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특정 디지털 콘텐츠에 복제가 불가능한 고유의 인식 값을 부여하고 소유권 정보를 기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팬들이 동봉된 '포토카드' 등을 소유하고자 CD를 거리낌 없이 사는 것처럼 '나만의 콘텐츠'라는 희소성이 부여된다면 NFT 콘텐츠에도 거리낌 없이 지갑을 열 것이라는 계산이다.

해외에서는 이미 대중음악계와 NFT의 접목이 활발하다.

팝스타 위켄드는 음악과 아트워크 등을 NFT 형태로 경매해 220만 달러가 넘는 수익을 올렸다.

록밴드 뮤즈의 프런트맨 매튜 벨라미는 전설적 뮤지션 제프 버클리의 기타로 녹음한 곡을 비롯해 신작 미니앨범(EP)의 3개 트랙을 NFT로 발매하기도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