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버 허드, 전남편 조니 뎁에 13억원 지급…'진흙탕 소송' 합의

22-12-19 by 플랜X 연예일반

 

허드, 명예훼손 소송 항소 철회…뎁 "배상금 자선단체에 기부"

 


미국 할리우드 배우 앰버 허드가 전남편 조니 뎁에게 13억 원 배상금을 지급하고 양측의 '진흙탕 폭로전'으로 얼룩졌던 명예훼손 소송을 끝내기로 합의했다.

허드는 19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성명에서 "매우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며 명예훼손 소송 항소를 철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법원 배심원단은 허드와 뎁 모두에게 명예훼손 책임을 물었으나 뎁에게 더 유리한 결정을 내렸다.

지난 6월 배심원단은 허드가 2018년 언론 기고문을 통해 뎁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1천500만 달러(195억여 원) 배상 평결을 내렸고, 뎁에게도 200만 달러(26억여 원)를 배상하라고 명령했다.

이에 허드는 항소를 제기했으나 배상금 부담이 컸던 양측은 결국 소송 종료에 합의한 것으로 보인다.

허드는 성명에서 "(법정에서) 나의 보호받지 못한 증언은 엔터테인먼트와 소셜미디어의 소재로만 활용됐다"며 "미국 법체계에 대한 신뢰를 잃었기 때문에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주장했다.


4ddd372a02d42fda18de3fdee66bac6d_1671481944_6792.jpg

<출처, Photo Saúl Bucio Unsplash


이어 "나의 증언을 뒷받침하는 많은 직접적인 증거가 (재판 과정에서) 배제됐다. 인기와 권력은 이성과 정당한 절차보다 더 중요했다"며 배심원단 평결이 공정하지 않았다는 입장에서는 물러서지 않았다.

허드는 구체적인 합의 조건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뎁의 대변인은 허드가 100만 달러(13억여 원)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등이 보도했다.

뎁의 대변인은 성명에서 "고통스러운 국면 앞에서 그 문을 닫게 돼 매우 기쁘다"며 뎁이 허드에게서 받은 배상금을 자선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