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대사 "공사 부적절 발언 매우유감"…외교부 "응당조치 취할것"(종합)

한국뉴스

8165f24e28673ac4f2618a98e42b97d7_1589243274_7356.jpg 

日대사 "공사 부적절 발언 매우유감"…외교부 "응당조치 취할것"(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플랜X
정치 댓글 0건 조회 132회 작성일 21-07-17 01:42

본문

 

도쿄올림픽 앞두고 한일관계 영향 주목…日대사관 이례적 입장 표명 

외교부 "보도내용 사실이라면 매우 부적절·엄중히 보고 있어"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가 최근 국내 언론 매체와 오찬 면담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대사관 고위 관계자에게 "엄중히 주의를 줬다"고 일본대사관이 17일 (한국시간) 밝혔다.

 

    한국 외교부는 이 사안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면서도 "응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df7e4028ecf1416f8b42b7c72170a53a_1626500516_9863.jpg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 [연합뉴스 사진자료]> 


    이에 따라 이번 발언을 둘러싼 외교적 논란이 향후 한일관계에 어떠한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아이보시 대사는 이날 오전 일본대사관이 국내 언론에 배포한 '아이보시 고이치 주대한민국특명전권대사의 보도자료'를 통해 "소마 (히로히사) 공사의 이번 발언은 간담(懇談) 중 발언이라 하더라도 외교관으로서 지극히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라며 "며 "저는 소마 공사에게 엄중히 주의를 주었다"고 말했다.

 

    앞서 JTBC 뉴스룸은 전날 정상회담 가능성 등 한일관계 현안에 대한 일본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지난 15일 일본대사관 고위관계자와 점심을 겸한 자리에서 이 관계자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부적절한 성적 표현을 썼다고 보도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한국 언론 보도에서 저희 대사관의 소마 공사가 한국 언론 관계자 분들과 가진 간담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기사가 있었다"며 "즉시 소마 공사에게 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확인한 바에 따르면 대화 중에서 보도와 같은 표현을 사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것은 결코 문재인 대통령님에 대한 발언이 아니었으며 소마 공사가 간담 상대인 기자님에게 그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하고 철회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말했다.

 

    주한 일본대사관이 '대사 명의'의 보도자료를 내기는 매우 이례적이다.

 

    특히, 이날 새벽 2시를 조금 넘긴 시점에 한국 외교부 출입기자단에 보도자료를 배포한 만큼 이 사안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일본대사관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도 "비공식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은 인정하지만 문 대통령을 향한 표현은 아니었다"며 "그 발언이 적절치 않다고 깨닫고 바로 철회하고 사과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외교부 당국자는 보도 내용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면서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외교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언행"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이를 엄중하게 보며 응당한 외교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논란은 문 대통령의 참석 가능성이 거론되는 도쿄올림픽 개회식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불거졌다.

 

    한일 양국 정부는 이에 관한 논의를 진행 중이지만 아직 합의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
방문자 정보
  • 오늘 방문자 211 명
  • 어제 방문자 315 명
  • 최대 방문자 5,989 명
  • 전체 방문자 386,595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