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尹 '전두환 사형구형', 가짜 무용담…바로 잡아달라"

한국뉴스

8165f24e28673ac4f2618a98e42b97d7_1589243274_7356.jpg 

김의겸 "尹 '전두환 사형구형', 가짜 무용담…바로 잡아달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플랜X
정치 댓글 0건 조회 106회 작성일 21-07-18 00:45

본문

 

"모의재판, 5·18 직후 아닌 그 이전"…'피신' 인터뷰엔 "지레 겁먹고 튄 것"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18일 전날 '여권의 심장부' 광주를 방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전두환 사형 구형이라는 가짜 무용담을 바로잡아달라"고 공개 요구했다.

 

    김 의원은 연이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는 가짜뉴스에 가깝다. 그가 '정의의 사도'라는 평판을 얻은 것은 잘못된 사실관계에 기초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df7e4028ecf1416f8b42b7c72170a53a_1626583535_2002.jpg
<당시 신문 자료 [연합뉴스 사진자료]> 


 

    윤 전 총장은 서울대 법학과에 재학 중이던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한 학내 모의재판에서 검사 역할을 맡아 전두환 대통령에게 사형을 구형했고, 이 일로 인해 강원도로 한동안 피신했다고 알려진 바 있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법대 동기들이 일화를 엮은 책 '구수한 윤석열' 가운데 "윤 전 총장이 5·18 광주 유혈 진압사건 직후 서울법대 형사법학회가 개최한 모의 형사재판에서 전씨에게 사형을 구형했다"고 쓰인 부분을 문제로 삼았다.

 

    김 의원은 "이 미담이 언론을 통해 널리 퍼져나갔고, '협객 윤석열'의 이미지가 굳어져 갔다. 그런데 사실이 아니었다"며 "진실을 추적해보니 5·18 직후가 아니라 5·18 이전이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1980년 5월12일 발행된 대학신문을 보면 당시 서울대에서는 5월8일 경영대, 법대, 음대 학생들이 철야 토론을 벌였다. 윤석열이 얘기하는 모의재판은 이날 행사의 일환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5월8일이면 '서울의 봄' 시절이었고, 서울대는' 해방구'였다. 입 달린 사람이라면 무슨 말을 해도 괜찮던 시절"이라며 "그 시절 농성하면서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사형도 아니었다)을 선고했다는 게 뭐 그리 대단한 일이라고 동네방네 떠들고 다니는지 알 수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또 김 의원은 "5월17일에 보안사령부에 근무하는 먼 친척이 집에 전화를 걸어 '석열이를 빨리 피신시키라'고 했다"던 윤 전 총장의 언론 인터뷰를 인용하며 "수배가 아니었다. 별로 한 것도 없으면서 지레 겁먹고 튄 것이다. 이거야말로 '부모 찬스'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전날 윤 전 총장이 광주 방문에서 희생자 유족들로부터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신청하라'는 말을 들은 것을 언급, "광주 희생자들마저 그를 '광주의 벗'으로 오해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적극적으로 해명하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
방문자 정보
  • 오늘 방문자 195 명
  • 어제 방문자 315 명
  • 최대 방문자 5,989 명
  • 전체 방문자 386,579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