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내 확진자 중 '델타변이' 일주일새 719명↑…신규 변이 중 72%

한국뉴스

8165f24e28673ac4f2618a98e42b97d7_1589243274_7356.jpg 

한국내 확진자 중 '델타변이' 일주일새 719명↑…신규 변이 중 72%

페이지 정보

작성자 플랜X
한국일반 댓글 0건 조회 126회 작성일 21-07-19 02:12

본문

 

6월 3주차 17명→7월 2주차 719명…전파력 센 델타형, 한 달새 42배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전파력이 더 강한 '델타형' 변이의 감염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1주간(7.11∼17) 국내에서 발생한 확진자 가운데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브라질, 인도 등 이른바 주요 4종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된 환자는 1천1명이다.

 


df7e4028ecf1416f8b42b7c72170a53a_1626675170_3734.jpg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연합뉴스 사진자료]> 


    이는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발생 확진자만 분석한 것이다.

 

    신규 1천1명 가운데 인도에서 유래한 델타형 변이가 719명으로, 전체의 71.8%에 달했다.

 

    델타형 변이는 최근 들어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국내 발생 확진자 가운데 델타형이 확인된 사례는 6월 3주차에는 17명에 불과했지만 이후 주별로 21명, 52명, 250명, 719명으로 급증했다.

 

    델타형 변이 감염자만 놓고 보면 한 달 사이에 약 42배로 늘어난 것이다.

 

    나머지 282명은 영국 유래 '알파형' 변이 감염자였으며 나머지 '베타형', '감마형'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처럼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국내 검출률 역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주간 국내 확진자의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분석한 건수 대비 주요 변이가 검출된 비율을 계산한 '검출률'은 47.1%로 전주(36.9%)보다 10.2%포인트(p) 상승했다.

 

    국내 발생 확진자의 변이 검출률은 6월 3주부터 7월 1주까지는 30%대를 웃돌았으나 지난주에는 크게 상승했다.

 

    특히 델타형 검출률은 지난 1주간 33.9%로 직전 1주(23.3%)보다 10.6% 포인트 증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
방문자 정보
  • 오늘 방문자 197 명
  • 어제 방문자 315 명
  • 최대 방문자 5,989 명
  • 전체 방문자 386,581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