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파고'에도 호남 승리…본선 직행 청신호

한국뉴스

8165f24e28673ac4f2618a98e42b97d7_1589243274_7356.jpg 

이재명, '대장동 파고'에도 호남 승리…본선 직행 청신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플랜X
정치 댓글 0건 조회 75회 작성일 21-09-26 10:37

본문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전북 순회 경선에서 과반 승리를 거두며 본선 직행 가능성을 다시 키웠다.

 

    자신을 둘러싼 대장동 의혹이 정치권 최대 이슈로 부상한 가운데서도 당내 경쟁자인 이낙연 전 대표의 지역 근거지인 호남에서 우위를 지켜내면서 대세론을 한층 더 공고히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지사는 이날 전북 경선에서 54.55%를 득표, 2위인 이 전 대표(38.48%)와 격차를 16.07%포인트로 벌리며 압승했다.


736a628b6437ef871a685aade9c54756_1632667051_8987.jpg
<환호하는 이재명, 출처: 연합뉴스> 


 

    전날 광주·전남에서는 122표 차로 이 전 대표에게 석패했지만, 이틀간의 호남 경선 결과를 합산해보면 과반에 0.3% 못미치는 49.70%를 기록해 43.98%에 그친 이 전 대표를 앞섰다.

 

이재명 캠프 내에서는 이 전 대표의 고향인 호남을 지나면서도 누적 득표율(53.01%) 과반을 유지했다는 점에서 성공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대장동 의혹이 커지는 와중에서 거둔 승리라 무척 고무된 분위기다.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끝없는 흑색선전과 정치공작에도 흔들림 없이 과반이 넘는 지지를 지켜준 호남의 동지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동지들의 압도적 지지로 본선 승리의 가능성을 더욱 현실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경남지사를 지낸 김두관 의원이 이날 경선이 끝난 뒤 후보직에서 전격 사퇴하며 이 지사 지지를 선언한 것도 내달 2일 부산·울산·경남 순회경선에서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중도하차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전례에 따라 김 의원의 그간 득표가 유효투표에서 제외되는 '무효'로 처리될 경우 남은 주자 4명의 득표율도 각각 미미하게나마 상승하게 된다.

 

    2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 발표(10월 3일)에 이어 경기(9일), 서울 및 3차 선거인단(10일) 결과 발표 일정이 남기는 했지만, 이 지사가 현재까지의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결선 없이 본선으로 직행하는데 청신호가 켜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재명 캠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호남이 선택한 후보가 대세로 나아간다는 것이 다시 입증될 것"이라며 "결선 없는 본선 진출을 신속히 확정 지어 '정권 교체론'을 가라앉히고 정권 재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주·전남에서 값진 1승을 따내며 추격의 불씨를 지폈던 이 전 대표 측에서는 이날 전북에서의 패배가 못내 아쉬운 표정이다.

 

    이 전 대표 측 인사는 "대장동이니 고발 사주니 하는 큰 이슈들이 불거지며 당대당 싸움이 된 측면이 있는 것 같다"며 "호남에서 힘을 확 받은 상태로 2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맞붙었으면 유리했을 텐데, 생각만큼 힘을 받지는 못했다"고 언급했다.

 

    대장동 공방이 가열되며 지지층의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오히려 선두인 이 지사로 표심이 결집하는 효과를 불러일으킨 것 아니냐는 분석인 셈이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 2차 선거인단 투표에 주력할 것"이라며 "내일 당장 이낙연 후보는 부산으로 내려간다"고 전했다.

 

    지난 1차 슈퍼위크에서 두 자릿수대 '깜짝 지지'를 받아냈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 3위는 지켰지만 5.21% 득표에 그쳤다.

 

    추 전 장관은 '고발 사주' 의혹 정국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대립각을 세우며 기세를 올렸지만, 해당 이슈가 최근 사그라들며 상승 모멘텀도 약해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
방문자 정보
  • 오늘 방문자 163 명
  • 어제 방문자 354 명
  • 최대 방문자 5,989 명
  • 전체 방문자 398,398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