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UAE 총리와 회담…'韓 패트리엇' 천궁-Ⅱ 계약 체결

22-01-16 by 플랜X 정치

"UAE 천궁-Ⅱ 구매에 사의"…방산협력 양해각서 등도 체결 

우주·수소분야 협력 등에 공감대…부산 엑스포 유치 지원도 요청

 

 (두바이=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의 아랍에미리트(UAE) 수출이 결정됐다.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두바이 엑스포 행사장에서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회담하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양국의 협력 사안들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이날 회담에서는 국내 방산업체인 LIG, 한화시스템과 UAE 국방부의 조달 계약을 관리하는 타와준(Tawazun) 간에 '천궁-Ⅱ 사업계약서' 교환이 이뤄졌다.

 

    앞서 UAE 국방부는 지난해 11월 "한국의 방공 체계인 M-SAM(중거리 지대공미사일)을 들여올 계획"이라며 "계약 규모는 35억 달러(약 4조1천억원) 상당"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f09a9fe39a185f133b0f8080d6fb7088_1642343462_3797.png 

<두바이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 출처:연합뉴스 사진 자료>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 계기에 천궁-Ⅱ 구매계약이 확정된 데 UAE에 사의를 표하면서 양국의 국방·방산 분야 협력이 비약적으로 확대돼온 점을 평가했다.

 

    한국의 '2030 부산엑스포' 유치 계획도 의제로 올랐다.

 

    문 대통령은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행사에 참석한 후 이뤄진 회담에서 UAE가 지난달 건국 50주년을 맞은 것을 축하하고, 양국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데 이번 회담이 새로운 이정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바이의 자매결연 도시인 부산이 2030 엑스포를 유치할 수 있도록 각별한 지지를 당부했다.

 

    이에 알막툼 총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도 문 대통령이 두바이 엑스포 초청에 응해준 데 감사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외에도 보건·의료, 우주·과학기술, 수소 분야 등에서도 실질 협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우주탐사·위성항법 등 우주개발을 위한 협력을 비롯해 한국의 수소차·연료전지 기술 및 UAE의 그린·블루수소 생산 기술의 시너지 효과가 있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인류 공동의 과제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2050년 탄소중립 실현 등에 필요한 협력을 이어가자고 제안했다.

 

    또 그동안 UAE의 건설·인프라 사업에 활발하게 참여해 온 한국 기업이 지속해서 UAE에서 활동하는 데 필요한 지원도 요청했다.

 

    이를 위해 양국은 회담이 끝난 뒤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 발주 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때 신속한 금융 지원을 약속하는 내용의 기본여신약정을 체결했다.

 

    이 외에도 수소·암모니아 공동연구협약, 블루암모니아 시범도입 계약, 수소산업 프로젝트 금융지원 양해각서 등이 체결됐다.

 

    오는 18일에는 보건의료협력 양해각서와 양국 간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내용을 담은 정부환자위탁치료 의료서비스 공급자 협약을 체결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