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령의 생전 마지막 인사, 책으로도 나온다…'작별' 출간

8일 전 by 플랜X 한국일반



"세상을 떠난 뒤에도 남긴 말은 우리의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죽음은 끝이 아닙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말과 글 속에도 똑같이 문화 유전자가 숨어 있어요. 우리가 세상을 떠나도 우리가 남긴 말은 내가 없는 세상, 우리가 없는 세상에도 우리의 이야기를 전달해갑니다."

'시대의 지성' 고(故) 이어령 초대 문화부 장관이 생전 마지막으로 남긴 인사가 담긴 책 '작별'이 이달 5일 출간된다. 이 전 장관은 "여러분과 헤어지는 인사말을 하려고 한다"며 그간의 사유를 총정리한 짧은 분량의 책을 남겼다.

2일 출판계에 따르면 이 전 장관은 아직 태어나지 않은 미래 세대에게 도움이 될 만한 내용을 추려 마지막 이야기를 전하고자 했고, 구체적인 내용을 책과 영상물로 각각 남기고자 했다.

영상은 지난 3월 tvN '이어령의 내가 없는 세상'으로 공개된 바 있다. tvN 제작진은 2019년부터 2년여에 걸쳐 이 전 장관이 세상에 남기고 싶은 이야기를 기록한 2천500분의 영상을 55분 길이로 편집해 보여줬다.


626480320ec053e32b0424fa3a6245c3_1659397632_3095.jpeg

<작별 [성안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책과 영상 속 콘텐츠 내용이 완전히 일치하지는 않지만, 큰 틀에서는 비슷하다. 고인이 직접 원고를 쓰지는 않았고 출판사 측이 고인의 구술 녹음본을 풀어서 정리하긴 했지만, 책의 상징성을 고려해 '이어령 유고집'이라고 소개했다.

출판사 관계자는 "책은 tvN 프로그램 방송 전에 기획됐고, 기획한 책 내용 일부가 방송으로도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책 제목과 표지 디자인은 모두 고인의 확인을 거친 것으로, 표지 글씨와 그림은 김병종 화백이 맡았다.


이 전 장관은 책에서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로 시작하는 동요를 언급하며 집단지성의 힘과 연결한다. 동요는 원숭이에서 시작해 사과, 바나나, 기차, 비행기를 거쳐 백두산까지 이어진다. 그는 "어떤 맥락도 없지만 전부 미국에서 들여온 거라는 게 공통점"이라고 말한다.

그는 원숭이부터 비행기까지 5개의 키워드를 언급하며 "한 사람의 머리에서 나온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우리에게 없었던 것들이 개화 100년 동안 들어왔다. 함께 나눈 80여 년의 경험에 대한 회고를 정리해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내가 없는 세상의 100년을 살아갈 키워드'로는 반도 삼천리, 삼 삼 삼, 5G를 제시했다. 대륙 세력과 반도 세력이 반도성을 회복하는 것, 이항대립이 아니라 가위바위보처럼 사고 구조를 삼항순환으로 바꾸는 것, 버리는 것에서 새로운 5가지 지(누룽지·묵은지·우거지·콩비지·짠지)를 재발견하는 것 등이다.

그는 기존에 주창한 사상들도 재차 강조했다. "디지털과 아날로그가 하나 되는 세계, 접속과 접촉이 하나 되는 세계, 피와 땀이 서로 싸우는 게 아니라 서로 어울리는 눈물 한 방울의 세계가 필요하다"며 "그게 바로 디지로그의 세계이고 생명자본의 세계"라고 말한다.

"잘 있어라, 하는 '잘'은 디지로그의 생명자본, 눈물 한 방울입니다. 이걸 여러분에게 남겨놓고 가기 때문에 여러분이 '잘 가'하고 손 흔들 때 나는 미소를 지으며 '잘 있어'하고 떠날 수 있는 것입니다. 이것이 나의 헤어질 때의, 떠날 때의 인사말입니다. 잘 있으세요. 여러분 잘 있어요."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