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부부, 휴가 중 대학로서 연극 관람…배우들과 만찬도

6일 전 by 플랜X 정치


주거난·비정규직 다룬 연극…사저 머무르다 외출



 윤석열 대통령은 3일 저녁 부인 김건희 여사와 대학로의 한 소극장에서 연극 '2호선 세입자'를 관람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에서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626480320ec053e32b0424fa3a6245c3_1659535820_6347.jpeg

<연극 공연 관람 마친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웹툰을 원작으로 한 이 연극은 지하철 2호선에 거주하는 세입자들과 이들을 쫓아내야 하는 계약직 역무원 청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연극 관람 후 인근 식당에서 배우들과 식사를 하면서 최근 연극계의 어려운 사정에 대해 듣고 배우들을 격려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주 서초구 서초동 사저에서 머무르며 여름 휴가를 보내고 있다.

앞서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난 1일 브리핑에서 "계속 댁에서 오랜만에 푹 쉬시고 많이 주무시고 가능하면 일 같은 건 덜 하시고, 산보도 하고, 영화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