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파이도 12% 오른다…오리온 9년만에 가격 인상

15일 전 by 플랜X 경제

 

60개 제품 중 16개 제품 가격 인상키로…평균 15.8%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식품업계에서 가격 인상이 잇따르는 가운데 오리온도 자사 제품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

 

오리온은 오는 15일부터 자사 60개 생산제품 중 파이, 스낵, 비스킷 등 16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15.8%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오리온의 가격 인상은 2013년 이후 9년 만이다.


560d5d1d38ec6b7cd11d79e75ebca04e_1663036783_4091.jpeg

<오리온 본사 [오리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오리온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유지류와 당류, 감자류 등 주요 원재료의 가격이 급등하면서 원가 압박이 가중돼 왔다"고 설명했다.

오리온에 따르면 지난달 원재료 가격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최대 70% 이상 상승했고 제품 생산시 사용하는 에너지 비용도 90% 이상 올랐다.

이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까지는 매출 신장에 힘입어 이익 감소를 방어해왔으나 하반기에는 수익성이 큰 폭으로 저하되고 있어 이번 인상 조치를 실시하게 됐다"면서도 "원부자재 가격과 에너지 비용 상승에 따라 이익률이 급감한 제품 위주로 가격을 인상키로 했으며, 인상 후에도 업계 최고의 가성비를 지향하는 수준에서 인상폭을 책정했다"고 말했다.

제품별 인상률은 초코파이 12.4%, 포카칩 12.3%, 꼬북칩 11.7%, 예감 25.0% 등이다.

오징어땅콩, 다이제, 고래밥, 닥터유 에너지바·단백질바, 마이구미 등 44개 제품의 가격은 변동이 없다.

오리온은 앞으로 원부자재 가격과 에너지 비용이 하향 안정화될 경우에는 제품의 양을 늘리거나 제품 가격을 인하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