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페인 정상회담…'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국제이슈

8165f24e28673ac4f2618a98e42b97d7_1589243274_7356.jpg 

한·스페인 정상회담…'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NYandNJ
정치 댓글 0건 조회 99회 작성일 21-06-16 09:56

본문

공동성명 채택…교역·투자 회복 및 건설 제3국 공동진출 모색

'외교·대화 통한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재확인

보건협정 등 협력강화 협정·MOU 5건 체결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이날 마드리드의 총리궁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양국의 미래지향적 협력 강화 비전 및 의지를 담은 '한·스페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5864931b46a995ba1c393f0e909cbaac_1623851748_3211.jpeg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스페인 마드리드 몬클로아 총리궁에서 열린 총리와의 회담 및 협정 서명식에 참석,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 환담하고 있다. <출처=연합>

두 정상은 양국 관계 격상에 따라 정무·외교, 국제·다자, 세계 평화·안보, 경제, 과학기술·혁신, 문화·교육·스포츠·인적 교류 등 6개 분야에서의 협력을 증진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우선 양국의 교육·투자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자는 데 공감했다.

양국의 교역 규모는 2019년 54억 달러에서 코로나19가 강타한 지난해 42억 달러로 줄었고, 투자 규모 역시 2019년 50건(4억9천만 달러)에서 지난해 30건(4억1천만 달러)으로 감소한 상태다.

양국의 제3국 시장 공동 진출 확대도 모색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스페인이 해외 건설 수주액 2위의 건설 강국인 만큼 건설·인프라 분야에서 중남미·아시아 등 거점 시장에 공동 진출하는 방안이 적극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또 두 정상은 외교·대화를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 의지를 공동성명을 통해 재확인했다. 나아가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촉구했고, 남북 대화·관여·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스페인의 지지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코로나19 백신의 충분한 생산과 공평한 글로벌 접근을 지지하고, 2050 탄소중립 달성 및 재생에너지 협력을 위해 공조를 강화해 나간다는 데 합의했다.

두 정상은 코로나19로 인해 양국 관광 교류가 일시적으로 감소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하고, 상호 관광 방문 재개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다.

한·스페인 양국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2건의 협정과 3건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국 간 통상 환경의 안전성을 제고하기 위한 '세관상호지원협정', 감염병 예방·대응을 위한 정보 공유, 필수적 교류 보장, 자국민 보호 등을 골자로 한 '보건협력협정'이 포함됐다.

또 디지털·고부가가치 산업 분야 협력 확대와 양국 스타트업 간 교류 촉진을 위한 '인더스트리 4.0 MOU'와 '스타트업 협력 MOU', 태양광, 해상풍력 등의 분야에서 산업·연구 협력 증진을 위한 '청정에너지 협력 MOU'가 체결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
방문자 정보
  • 오늘 방문자 562 명
  • 어제 방문자 718 명
  • 최대 방문자 5,989 명
  • 전체 방문자 355,30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