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DC서 '김치의 날' 제정…"한국이 종주국"

22-06-29 by 플랜X 한인사회일반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 한국이 김치 종주국임을 명시한 '김치의 날'이 제정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28일 워싱턴DC 의회가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을 의원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김치의 날(11월 22일)은 김치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2020년 한국에서 제정된 법정기념일로 미국에서 제정된 지역은 작년 8월 캘리포니아주, 올해 2월 버지니아주와 뉴욕주에 이어 워싱턴DC가 네 번째다.


0b07f9588cf0fe78ee77cfde1150b1b4_1656475789_939.jpg

<'워싱턴DC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 전달식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에 통과된 결의안에는 미국 내 김치의 인기와 김치의 역사, 건강식품으로서의 우수성, 한국이 김치의 종주국이라는 점 등이 명시됐다.

결의안 통과를 이끈 어니타 본즈 워싱턴DC 주의원은 aT에 "워싱턴DC와 인근 지역에서 김치의 인기는 뉴욕과 버지니아주 못지않다"고 말했다.

실제로 작년 대미 김치 수출은 역대 최대치인 2천8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1년 수출실적보다 10배가량 증가한 수준이다.

김춘진 aT 사장은 "미국의 수도에서 김치의 종주국이 대한민국임을 명시한 것은 뜻깊은 일"이라며 "김치 등 K-푸드의 위상을 높이고 수출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