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바이오엔테크 "부스터샷 코로나19 예방효능 95.6%"

21-10-21 by 뉴저지N 건강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이 95%가 넘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능을 보인다는 임상 시험 결과가 나왔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21일 성명에서 델타 변이바이러스가 지배적인 기간에 16세 이상 1만 명에 대한 임상 3상 결과 부스터샷의 코로나19 예방 효능이 95.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안전 문제나 알려지지 않은 부작용은 관찰되지 않았다. 임상시험 참가자들은 모두 시험 참가 전 2차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았고, 평균연령은 53세였다.

2차 접종 이후 부스터샷을 접종하기까지는 평균 11개월의 시차가 있었다. 임상시험 동안 부스터샷을 맞은 그룹에서는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5명 나왔지만, 플라시보(가짜 약 투입) 그룹에서는 109명이 나왔다.

이는 부스터샷에 대한 임상시험의 첫 결과로, 3차 접종이 안전하고 유리한 형태라는 것의 방증이라고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밝혔다. 부스터샷 이후 2차 접종완료후 형성됐던 높은 감염예방 효능이 다시 회복됐다는 설명이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이런 결과는 부스터샷의 이점에 대한 증거를 제공한다"면서 "우리는 사람들이 코로나19로부터 계속 잘 보호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구르 사힌 바이오엔테크 CEO는 "부스터샷은 인구의 대부분을 코로나19와 그 변이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는 게 확인됐다"고 밝혔다.

397e957849c4629f6548ae030139a080_1634918818_2443.jpg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출처=Photo by Ed Us on Unsplash]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