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1만5천개 고속도로 교량 보수에 32조원 투입

2일 전 by 플랜X 경제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미국 정부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역점 과제인 '더 나은 미국 건설(Build Back Better)' 사업의 일환으로 고속도로 교량 보수에 모두 270억달러(한화 약 32조760억원)를 투자한다.

 

f09a9fe39a185f133b0f8080d6fb7088_1642187914_581.jpg

<출처=Photo by Jessica Becker on Unsplash>


    연방 교통부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1만5천여개 교량 보수를 위해 향후 5년간 270억달러를 투자한다"며 "이는 현재 고속도로 체계가 만들어진 이후 교량에 대한 가장 큰 단일 시설 투자"라고 밝혔다.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장관은 "교량보수 프로그램에 착수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교량 보수는 안전을 증진하고 경제 회복을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별도 연설을 통해 지난해 11월 인프라법 통과 이후 두 달 간의 성과를 점검하고 앞으로 추진 과제를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