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 위·중증 환자에 관절염약 바리시티닙 사용 권고

22-01-16 by 플랜X 사회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자문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중증 환자에게 관절염약 바리시티닙을 치료제로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WHO 지침개발그룹(GDG)은 13일 영국의학저널(BMJ)에 게재한 글에서 중간 정도의 확실성을 지닌 증거에 따르면 바리시티닙이 환자의 생존 가능성을 높이고 호흡기의 필요성을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리시티닙을 항염증제인 코르티코스테로이드와 함께 사용할 것을 강력히 권했다.

 

    GDG는 다른 관절염약인 인터류킨-6 억제제도 비리시티닙과 비슷한 효능을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f09a9fe39a185f133b0f8080d6fb7088_1642342166_7893.jpg 

<출처=Photo by Myriam Zilles on Unsplash>


    이어 GDG는 두 약물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면 비용과 가용성, 임상적 경험 등을 토대로 하나를 선택하라고 말했다.

 

    다만 GDG는 바리시티닙과 인터류킨-6 억제제를 동시에 사용하지는 말라고 당부했다.

 

    GDG는 룩솔리티닙과 토파시티닙도 코로나19 위·중증 환자에게 사용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GDG는 중증이 아닌 코로나19 환자에게는 단일클론 항체 치료제인 소트로비맙을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다만 이 약물은 입원 가능성이 매우 높은 환자에게만 사용하라고 GDG는 권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