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안전벨트 부품' 문제로 美서 23만9천대 리콜

22-05-24 by 플랜X 경제

 

 

현대차가 안전벨트 부품의 문제로 미국에서 23만9천 대의 차량을 리콜한다고 AP통신이 24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미국에서 판매된 일부 현대차의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할 때 갑자기 부품이 부서지면서 파편에 탑승자들이 다칠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며 현대차의 리콜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440d621de06f094fed61d20d74906544_1653405611_8778.jpg
<출처, Photo Ajoy Joseph Unsplash 


    이미 이 같은 결함으로 미국에서 2명, 싱가포르에서 1명이 다친 것으로 보고됐다.

 

    안전벨트 프리텐셔너는 자동차에 충격이 감지되면 안전벨트를 탑승객 몸쪽으로 당겨 부상을 예방하는 역할을 하는 부품이다.

 

    리콜 대상 차량은 2019∼2022년형 엑센트, 2021∼2023년형 엘란트라, 2021∼2022년형 엘란트라 HEV 또는 하이브리드 전기 차량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