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대선뒤집기 구상' 트럼프 변호인 핸드폰 압수

22-06-28 by 플랜X 정치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2020년 대선 결과 뒤집기 전략을 세웠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변호인 존 이스트먼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고 미 CNN, 악시오스 등 외신이 27일 보도했다. 

이스트먼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법률 고문으로, 마이크 펜스 당시 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 승리 선언을 늦추도록 압박하는 계획을 주도했던 인물이다.

그는 대선 선거인단 투표 승인을 위한 상·하원 당연직 의장을 맡은 마이크 펜스 당시 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이 패배한 7개 주의 투표 결과 승인을 유예함으로써 선거 결과를 뒤집을 수 있다는 법적 논리를 제공했다.



0b07f9588cf0fe78ee77cfde1150b1b4_1656406836_8373.jpg

<출처, Photo Colin Lloyd Unsplash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여 펜스 전 부통령에게 선거인단 투표 결과 승인을 거부할 것을 압박했다.

지난해 1월 6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의사당을 습격한 것도 펜스 전 부통령의 승인을 막기 위해서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의회 폭동을 부추긴 내란 선동 혐의 등으로 탄핵 재판대에 올랐으나 당시 집권 공화당이 상원을 장악한 덕분에 무죄 평결을 받았다.

이스트먼 측은 이날 뉴멕시코 법원에 제기한 소송에서 지난주 연방법원의 압수 수색 사실을 공개하고, 불법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스트먼 측이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 따르면 FBI는 국방부 감찰관실을 대신해 연방법원에서 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지난주 뉴멕시코주 한 식당에서 이스트먼의 아이폰을 압수했다.

이스트먼의 변호인단은 법원 영장이 이스트먼의 휴대전화, USB 장치, 아이패드, 컴퓨터를 포함한 모든 '전자·디지털 기기'와 이들 기기에 담긴 모든 정보의 압수를 승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장 적용 범위가 '무제한'이라며 "심지어 영장이 청구한 증거와 관련된 특정 범죄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조차 없다"고 비판했다.

또 FBI 수사관들이 이스트먼에게 생체정보를 이용해 아이폰 잠금을 해제하도록 했으며, 그의 이메일 계정에 접근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연방법원에 수사관들이 이스트먼의 휴대전화에 접속하는 것을 막아달라고 요청했다. 수사관들이 이스트먼에게 휴대전화를 돌려주고, 휴대전화에서 얻은 정보도 파기할 것을 요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