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감축 테슬라, 오토파일럿 관련 직원 200여명도 해고

22-06-28 by 플랜X 경제


 비용 절감을 위한 감원을 진행 중인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가 주행 보조 기능인 '오토파일럿' 관련 직원 200여명도 해고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사안을 잘 아는 사람들의 말을 인용해 테슬라가 캘리포니아주 샌마테오에 있는 오토파일럿 관련 사무실을 폐쇄하면서 여기서 일하던 350명의 직원 가운데 200여명에게 해고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샌마테오 사무실에는 주로 고객 차량의 오토파일럿 관련 데이터를 평가하고 인공지능(AI)에 필요한 학습데이터를 입력하는 이른바 데이터 레이블링 작업을 수행하는 직원들이 모여 있었다.

이번에 해고된 직원들은 주로 데이터 주석(data annotation) 전문가들로 정규직과 계약직 사원이 모두 포함됐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0b07f9588cf0fe78ee77cfde1150b1b4_1656470538_4822.jpg

<출처, Photo Tesla Fans Schweiz Unsplash


블룸버그는 테슬라가 최근 규모가 급격하게 증가한 부서 위주로 감원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인사 부서 직원들과 소프트웨어 개발자들도 감원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에는 입사 2주 만에 해고됐다는 주장까지 나오는 등 부당하게 일자리를 잃었다는 항의가 소셜미디어에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2일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앞으로 3개월 동안 전체 인력의 3.0∼3.5%를 감축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머스크는 최근 임원들에게 보낸 '전 세계 채용 중단'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통해 인력 10% 감축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정해진 급여를 받는 정규직 근로자의 10%를 해고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동시에 테슬라가 시간제 근로자 수를 늘릴 계획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해고 계획의 영향을 받는 직원은 전체 인력의 3.5% 정도일 것이라고 머스크는 예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