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원숭이두창 백신 물량 5배로…추적 안된 접촉자도 권고

22-06-29 by 플랜X 건강

 

미국 정부가 원숭이두창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려 기존 물량의 5배에 달하는 백신을 즉각 공급한다고 AFP 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정부는 원숭이두창 상황에 대응해 백신 5만6천회 접종분을 즉각 공급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는 지금까지 공급된 1만회분의 5배가 넘는 규모다.

이번에 공급되는 백신은 덴마크 바바리안 노르딕사가 개발한 '진네오스'로, 미국에서는 2019년 원숭이두창 예방 용도로 허가받았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원숭이두창에 노출된 것으로 당국이 확인한 대상자에게만 백신 접종을 권고했으나 앞으로는 당국 확인 없는 접촉자에게도 접종을 권고하기로 했다.


0b07f9588cf0fe78ee77cfde1150b1b4_1656475631_0858.jpg

<출처, Photo Ed Us Unsplash


로셸 월렌스키 CDC 소장은 "지금부터는 이 질병에 노출돼 의료진과 연락이 닿은 사람들은 물론, 검사나 경로 추적에서 확인되지 않더라도 이 질병에 노출된 이들에게도 백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5월 원숭이두창이 확산하기 시작한 뒤 지금까지 미국 내 306건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총 4천700건의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주로 밀접 접촉을 통해 전염되는 원숭이두창은 아프리카 풍토병으로 간주되다가 최근 유럽, 미국으로 번지는 추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