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원유 공급량, 2020년 약속보다 5억6천만배럴 적어

22-06-29 by 플랜X 경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지난 2년간 공급한 원유가 약속한 양보다 5억6천200만 배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8일 보도했다. 

OPEC+ 공동기술위원회(JTC)의 통계에 따르면 OPEC+는 2020년 5월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하루 970만 배럴(bpd) 감산에 들어간 이후 점차 감산 규모를 축소하고 있으나, 회원국들이 원유 공급량 목표를 채우지 못하고 있다.

지난 5월의 경우 OPEC+ 회원국들의 원유 생산량은 목표치보다 269만 bpd 적었다.

OPEC+는 지난 몇 달간 일부 회원국의 투자 감소와 운영상의 문제로 약속했던 생산량을 공급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0b07f9588cf0fe78ee77cfde1150b1b4_1656476008_7823.jpg

<출처, Photo Viktor Hesse Unsplash


이에 따라 OPEC+가 원유시장 수급 균형을 맞출 능력이 있는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앞서 작년 7월 OPEC+는 2020년 5월 합의한 감산 규모를 줄이는 방식으로 매달 40만 bpd씩 증산하기로 했으며, 이달 초에는 오는 7∼8월 증산 규모를 이달 43만2천 bpd보다 50% 정도 많은 64만8천 bpd로 확대하기로 했다.

한편 OPEC 13개 회원국의 지난해 원유 수출액은 5천610억달러(약 725조원)로 2020년보다 77% 증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OPEC 통계연보를 인용해 보도했다.

OPEC이 증산에 나서면서 지난해 회원국 내 가동 유정수도 489개로 11% 늘었지만, 세계 전체 가동 유정수 증가율에는 못 미쳤다.

세계 최대 산유국 중 하나인 사우디아라비아의 가동 유전수도 지난해 65개로 6개 증가했으나, 가동 유전 수가 아직 2019년보다는 적은 상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