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의 유령' 브로드웨이 하차…코로나로 35년만에 퇴장

11일 전 by 플랜X 사회


내년 2월 마지막 공연…영국·호주 등에선 계속 공연


 

세계적 명성의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이 내년 2월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35년 역사를 뒤로 하고 막을 내린다.

16일 뉴욕타임스(NYT)는 '오페라의 유령'이 내년 2월 18일에 뉴욕 브로드웨이 무대에서 마지막 공연을 한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결정은 공연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타를 맞은 이후 관객 수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오페라의 유령' 출연진과 제작진, 오케스트라 단원들은 이날 폐막 통보를 받았다.

다만 영국 런던 웨스트엔드 등에서는 계속 '오페라의 유령'이 무대에 오른다.


a5df3e8221d7267e02c3c9c481bebae2_1663420264_1749.jpeg

<출처, Photo Rodrigo dos Santos Unsplash


웨스트엔드는 브로드웨이와 마찬가지로 2020년 코로나19 봉쇄에 따라 잠시 극장 문을 닫았다.

그러나 오케스트라 규모를 줄이는 등 비용 절감으로 1년 만에 성공적으로 복귀했다.

이번 달 26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호주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에서도 공연하며, 내년에는 중국에서 첫 중국어 공연이 열리고, 스페인 출신 배우 안토니오 반데라스가 스페인어 공연도 준비하고 있다.

'오페라의 유령'은 뮤지컬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명작으로 브로드웨이 최장기 공연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1986년에 런던에서 첫 공연을 선보인 뒤 전 세계 183개 도시에서 1억4천500만 명이 넘는 관객이 '오페라의 유령'을 만났다.

브로드웨이에서는 1988년에 공연을 시작했으며 관객 1천980만 명을 동원해 13억 달러(약 1조8천억원)의 수익을 올렸다.

한국에서는 2001년 초연 무대를 한국어 공연으로 선보여 당시에만 24만 명을 동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