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쟁당국, 아마존 로봇청소기 업체 인수도 심사

7일 전 by 플랜X 경제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로봇청소기 업체 아이로봇 인수에 대한 반독점 심사에 착수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 보도했다.

아이로봇의 공시에 따르면 FTC는 이번 주 공식적으로 아마존과 아이로봇 양사에 인수 목적과 근거 등에 대한 설명을 요구했다.


6b65a71d1bfa58b0e4afca84895e8f85_1663735451_177.jpeg

<출처, Photo Onur Binay Unsplash


아이로봇은 공시에서 양사가 FTC의 요구에 신속하게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아마존은 로봇청소기 '룸바'로 잘 알려진 아이로봇을 17억달러(약 2조3천억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FTC는 아마존의 의료서비스 기업 원라이프헬스케어 인수 건도 조사 중이다.

아마존은 지난 7월 미국 내 25개 지역에서 188개 1차 의료기관을 운영하는 원라이프 헬스케어를 지난 7월 39억달러(약 5조4천억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또 아마존의 프라임 멤버십 사업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 중이다. 아마존은 이와 관련해 FTC가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 회장과 경영진에 대해 증언 등 과도한 요구를 하고 있다면서 이들에 대한 소환 요구를 철회해 주라고 요청한 상태다.

리나 칸 위원장이 이끄는 FTC는 빅테크(거대 정보기술기업)의 기업 인수에 대해 경쟁을 훼손하고 소비자 데이터에 대한 통제권을 갖게 할 수 있다는 이유로 회의적인 시각을 보여 왔다.

FTC는 최근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가 가상현실(VR) 피트니스 앱 '슈퍼내추럴' 개발사인 '위딘 언리미티드'를 인수하는 것을 막아달라는 소송을 법원에 제기했으며, 메타는 결국 인수를 포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