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 폐지 검토…국방장관은 "존속돼야"

22-12-04 by 플랜X 사회

백악관 "국방장관 입장 지지…NDAA 아직 논의 중" 



조 바이든 행정부가 미군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3일 보도했다.

케빈 매카시 미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전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참석한 백악관 회의에서 미군 백신 접종 의무화 폐지에 대한 초당적 합의를 얻어냈다고 주장했다.

매카시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무엇을 얻어냈는지, 국방수권법안(NDAA)에 무엇이 담길지 아느냐"면서 "우리 군의 남성 및 여성들의 백신 접종 의무화를 없애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그것을 해결하려 하고 있다"며 "그것을 얻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560d5d1d38ec6b7cd11d79e75ebca04e_1670167556_1976.jpg

<출처, Photo Mufid Majnun Unsplash



다만 올리비아 돌턴 백악관 수석 부대변인은 "매카시가 대통령에게 이를 제안했고, 대통령은 검토해 보겠다는 의사를 전달했을 뿐"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국방부 장관은 이를 유지할 것을 권고했고 대통령은 그의 입장을 지지한다"며 "NDAA에 대한 논의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고 밝혔다.

앞서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은 "의무화 정책이 사람들의 건강을 지켜줬다"며 "군부대에 대한 백신 접종을 존속시키는 것을 지지한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회의에 참여한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장,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등은 별도 입장을 내지 않았다.

미 국방부는 코로나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작년 9월 130만 명에 이르는 현역 병력과 80만 명에 이르는 주 방위군·예비군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발표했다.

오스틴 장관은 당시 백신을 거부하면 군에서 추방하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내놨고, 실제 수천 명의 현역 군인들을 제대시켰다.

공화당 주지사 20여 명은 최근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접종 의무화가 미군의 모병 능력을 약화했다며 이를 폐지해달라고 요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