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항 보안검색대서 총기 6천300여정 적발…역대 최다

22-12-18 by 플랜X 사회

 

2010년 이후 증가세…당국, 총기 소지 벌금 2천만원으로 인상

 

올해 미국 공항에서 총기를 들고 비행기를 타려다 적발된 건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공항 보안검색을 담당하는 미국 교통안전청(TSA)은 지난 16일 까지 올해 공항 보안검색대에서 총기 6천301정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88%는 장전된 상태였다.


6b65a71d1bfa58b0e4afca84895e8f85_1671397393_973.jpg

<출처, Photo David Levêque Unsplash



TSA는 올해 적발 건수가 기존 최다 기록인 지난해의 5천972정을 넘어섰으며 연말까지 6천600여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총기 적발은 2010년 1천123정을 기록한 이래 코로나19로 비행기 탑승이 급감한 2020년을 제외하고 매년 늘었다.

총기 소지 관련 법은 주(州)와 지역 정부마다 다르지만, 비행기에 들고 타는 캐리언(carry-on) 가방에는 총기를 절대 넣을 수 없다고 TSA는 설명했다.

비행기의 화물칸에 싣는 위탁 수하물에는 총기를 넣을 수 있지만, 장전하지 않은 채로 단단한 상자 안에 잠가 보관하고 공항에 신고하는 등 관련 규정을 따라야 한다.

TSA는 총기를 갖고 보안검색대를 통과하려는 이들에 대한 벌금을 1만4천950달러(약 2천만원)로 인상했다고 밝혔다.

또 총기를 갖고 있다 적발된 탑승객이 간소화된 보안검색을 받을 자격을 최소 5년간 박탈하고 있으며 지역 법에 따라 사법당국에 체포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데이비스 페코스케 교통안전청장은 "탑승객이 보안검색대에 총기를 가져오면 상당한 보안 자원을 소모하고 교통안전에 잠재적 위협이 될 뿐 아니라 탑승객 본인에게도 매우 큰 비용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