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US, '파산보호' 코인대부업체 보이저 1조3천억원에 인수

22-12-19 by 플랜X 경제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관계사인 바이낸스 US가 파산 보호를 신청한 코인 중개·대부업체 보이저 디지털(이하 보이저) 자산을 인수한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9일 보도했다.



4ddd372a02d42fda18de3fdee66bac6d_1671481732_3478.jpg

<출처, Photo André François McKenzie Unsplash


보이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입찰 결과 가장 높은 금액을 써낸 바이낸스 US를 인수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수가는 10억2천200만 달러(1조3천326억원)다.

바이낸스 US는 자오창펑이 이끄는 바이낸스와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별도 법인으로 운영되는 거래소다. 인수가는 지난 9월 샘 뱅크먼-프리드의 FTX가 제기했던 가격보다 4억 달러가 낮다.

세계 3대 가상화폐 거래소였던 FTX는 지난 9월 보이저 인수를 발표했으나, 이후 파산보호를 신청하면서 무산됐다.

보이저는 지난 7월 뉴욕 남부연방파산법원에 파산법 11조(챕터 11)에 따른 파산보호를 신청한 바 있다.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즈캐피털(3AC)에 빌려준 돈을 받지 못해 뱅크런(대규모 예금 인출 사태) 사태에 직면한 데 따른 것이다.

보이저는 바이낸스 US의 인수로 인해 "170만 명에 달하는 고객들의 자금이 풀려 돌려줄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고 말했다.

보이저는 뱅크먼-프리드 및 FTX 계열사인 알라메다 리서치와 대출 및 후원 등의 광범위한 금융 관계를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낸스 US는 이번 인수로 보이저 자산과 함께 고객들을 끌어들일 수 있게 됐다.

브라이언 슈뢰더 미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수억 달러의 유동 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곤경에 처한 몇몇 기업들을 지켜보고 있다"며 추가 인수 가능성도 내비쳤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