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코로나19로 격리 중인 듯…레반테전 원정 명단서 제외

8일 전 by 플랜X 축구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마요르카 소속의 미드필더 이강인(21)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와 격리 중인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 마요르카 지역지 디아리오 데 마요르카는 7일 마요르카 1군 선수 3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격리 중이라고 보도했다.

 

    마요르카 구단은 격리에 들어간 선수 3명의 신원을 밝히지 않았다.

 

f09a9fe39a185f133b0f8080d6fb7088_1641613563_5152.png
<출처, 트위터,@testimmallorca> 


    그러나 구단이 같은 날 발표한 레반테와의 정규리그 경기 원정 명단을 보면 이강인이 격리 중인 3명 안에 포함된 것으로 추측된다.

 

그간 마요르카 출전 명단에 꾸준히 이름을 올린 선수 중 앙헬 로드리게스와 이강인 등 2명의 이름이 이번 레반테 원정 명단에서 빠졌다.

 

    이강인은 지난 6일 에이바르와 코파 델 레이(국왕컵) 32강전(마요르카 2-1 승)에도 결장한 바 있다.

 

    마요르카 구단은 에이바르전 뒤 이강인의 결장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이강인은 에이바르와 경기 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이때부터 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이강인은 2020년 12월 초에도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있다.

 

    마요르카는 한국 시간으로 8일 오후 10시 스페인 발렌시아의 발렌시아 경기장에서 레반테와 정규리그 20라운드를 치른다.

 

    마요르카는 정규리그에서 최근 2연패를 포함 3경기 무승을 기록 중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