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근육 통증' 손흥민, 결국 FA컵 3라운드 결장

7일 전 by 플랜X 축구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다리 근육을 다친 것으로 알려진 손흥민(30·토트넘)이 결국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경기에 결장한다.

 

    손흥민은 9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모어컴과의 2021-2022 FA컵 3라운드(64강)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8골 3도움 등 공식전 전체 9골 4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최근 부상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f09a9fe39a185f133b0f8080d6fb7088_1641778044_6713.png 

<출처, 트위터,@Spurs_KR>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이 경기를 앞둔 기자회견에서 전한 것이다.

 

    손흥민은 6일 첼시와의 카라바오컵(리그컵) 준결승 1차전(토트넘 0-2 패)에 선발로 나서서 후반 34분까지 뛴 뒤 교체됐는데, 다음 날 다리 근육 통증을 호소했다고 콘테 감독은 밝혔다.

 

    첼시전 당시 교체는 부상이 아니라 손흥민에게 휴식을 주기 위한 것이었으나 이후에 부상이 확인됐다는 설명이다.

 

    콘테 감독은 1월 24일∼2월 2일 예정된 A매치 기간까지 훈련에 합류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손흥민의 부재 속에 3부리그 팀 모어컴을 안방에 불러들인 토트넘은 브리안 힐, 탕기 은돔벨레, 델리 알리 등을 선발로 내보내고, 해리 케인 등을 벤치에 앉히는 등 로테이션을 가동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