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결승용 황금색 공인구 '알 힐름' 공개…친환경 소재

22-12-11 by 플랜X 축구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4강전부터 사용될 공인구 '알 힐름'이 공개됐다. 

FIFA는 11일 아랍어로 '꿈'으로 번역되는 알 힐름이 기존 공인구 알 릴라를 대신해 이번 대회 4강전부터 사용된다고 밝혔다.

이 공은 알 릴라와 마찬가지로 반자동 오프사이드 기술을 위한 전자장치를 내장했다.

알 릴라와는 소재, 디자인에서 차별화된다.


6b65a71d1bfa58b0e4afca84895e8f85_1670771507_9273.png

< 트위터,  @FIFAcom


흰색 위주인 알 릴라와 달리 월드컵 트로피와 같은 금색 바탕에 카타르 국기에서 영감을 받은 삼각형 패턴이 특징이라고 FIFA는 설명했다.

아울러 환경에 미치는 여파를 고려해 이 공이 모두 수성 잉크·접착제로만 제작됐다고 덧붙였다.

제조사 아디다스의 닉 크레이그스 총괄 담당(General Manager)은 "알 힐름은 세계를 하나로 모으는 축구와 스포츠의 힘을 보여주는 불빛이 될 것"이라며 "축구라는 종목이 제공하는 가장 큰 무대 (월드컵의) 마지막 단계에 참여하는 팀들에게 행운이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