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서 맛보는 모던 일식 UME

뉴욕여행정보

e9fc0041022841643156eccf353cd357_1588821769_444.jpg
 

뉴욕에서 맛보는 모던 일식 UME

페이지 정보

작성자 플랜X
뉴욕 댓글 0건 조회 103회 작성일 21-09-25 10:49

본문

 f047ed6365276d4652f5eed4c1300d9d_1632581230_9658.png 

<출처:UME 홈페이지>


뉴욕의 브런치 맛집을 소개하면서 느낀 것이지만, 사실 브런치는 게으른 자의 아침과 점심을 대체하는 똑똑한 수단이지 않았을까? 그렇다면 브런치는 왜 필요한 것일까? 한자어인 점심은 마음에 점을 찍는 간단한 행위를 하는 것처럼, 식사가 간단하리라는 의식을 말하고 있다. 마음에 점을 찍는 작은 의식과 같은 식사라면 역시 일식이다. 물론 한식도 다양한 각도에서 점심을 이야기할 수 있겠지만, 이번에는 뉴욕에서 즐기는 이색 풍경을 소개하고자 한다.  


f047ed6365276d4652f5eed4c1300d9d_1632581250_0456.jpeg

<출처:UME 홈페이지>



윌리엄스 버그에 위치한 우네는, 뉴욕의 일식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거나, 정통이라는 수식어를 붙일 필요는 없다. 그네들 나름대로 설명하고 있지만, 모든 전통적인 것은 무한한 가변성 속에서 완성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스스로를 뉴욕에서 해석한 읽식이라는 표현을 즐겨 쓰는 이곳 답게 곳곳에서 이색적인 풍경을 만날 수 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f047ed6365276d4652f5eed4c1300d9d_1632581266_6846.jpeg

<출처:UME 홈페이지>



그리 많지 않은 메뉴라고 할 수 있지만, 초밥 세트와 전통 오마카세 그리고 단품 메뉴라는 단출한 구성에서 보여주듯이 선택과 집중을 완벽하게 이루어낸 형태라고 자랑할 수 있다. 

특히 오마카세의 경우 1인단 125달러라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다는 것도 충분히 좋은 구성이라고 할 수 있다. 


f047ed6365276d4652f5eed4c1300d9d_1632581304_2287.jpeg

<출처:UME 홈페이지>



물론 필자와 같은 먹기를 좋아하는 먹깨비형이라면 초밥세트와 간단한 덮밥을 추가할 것을 추천한다. 생각보다 많지 않은 양에 놀랄 수도 있지만, 먹다 보면 충분히 배가 부르다. 

특히 야끼를 내가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것은 커다란 장점인데, 기존 일식에서 볼 수 없었던 셀프 방식이 가미되어서였는지 모르지만 상당히 재미있는 구성이었다. 


f047ed6365276d4652f5eed4c1300d9d_1632581323_0003.jpeg
 


물론 뉴욕의 거의 모든 레스토랑을 소개하면서 예약은 필수라는 말은 빼놓지 않는 편인데, 이곳은 진정으로 예약은 필수 있다. 너무나 작은 공간 때문에 워크인이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좌식 형태의 좌석의 특성상, 반드시 신발을 벗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역시 주의해야 한다. 다만 신발을 벗는 수고만 용인된다면, 뒤쪽으로 마련된 다다미스러운 분위기를 맛볼 수 있다는 것은 이곳을 이용할만한 중요한 포인트라 하겠다. 

이번 주말 데이트는 일식으로 정했다! 


주소:237 Kent Ave, Brooklyn, NY 11249

홈페이지: https://www.umenewyork.com/


저작권자 (c) 뉴욕앤뉴저지,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방문자 정보
  • 오늘 방문자 154 명
  • 어제 방문자 354 명
  • 최대 방문자 5,989 명
  • 전체 방문자 398,389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