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얼 데이 위크 뉴욕 & 뉴저지를 탐하다

22-05-23 by 플랜X 뉴욕

 

753f83d2da8e3baaf49998c4f29b3aed_1653337083_8495.jpg
 


여름을 알리는 메모리얼 데이가 코앞에 다가왔다. 올해는 코로나를 잊고 처음 맞이하는 일상 회복이라는 점에서 시민들이 거는 기대도 크다. 이번에는 뉴욕시 일원에서 즐길 수 있는 메모리얼 데이 위크 즐길거리를 소개할까 한다. 크고 작은 행사들도 많지만, 소소한 도심 속 행복을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 물론 따뜻한 공기가 밀려온다면 바닷가도 잊지 말자.   



뮤지엄 오브 무빙 이미지 (아스토리아)


753f83d2da8e3baaf49998c4f29b3aed_1653336166_625.png
<출처: Museum of the Moving Image 홈페이지> 


5월 1일을 시작으로 MMI(Museum of the Moving Image)가 다시 돌아왔다. 아스토리아에 위치한 뮤지엄 오브 무빙 이미지는 267석에 달하는 거대한 영화관과 함께 다양한 영상 자료를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새로운 전시 기획 주제인 “Behind the Screeen”을 통해 영화 산업 이면에서 엿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이외에도 팩맨, 스페이스 인 데이더 등 총 14편의 클래식 작품도 만나볼 수 있어 클래식 영화를 사랑하는 마니아에게는 행복한 시간이 될 수 있다. 


홈페이지:https://movingimage.us/   


뉴욕의 숨은 휴양지 가버너 아일랜드 (맨하탄, 가버너 아일랜드) 


753f83d2da8e3baaf49998c4f29b3aed_1653336518_0338.png
<사진 출처: 가버너스 아일랜드 홈페이지>


5월이 가져다주는 행복 중의 하나 중 진정한 뉴요커라면 잊지 못하는 것이 있다면 역시 가버너 아일랜드가 전해주는 여유일 것이다. 매년 5월 1일 섬을 오픈하면 많은 뉴요커들이 이날에 맞춰 뉴요커의 의식을 치르기에 바쁘기 대문이다. 

맨하탄의 끝인 볼링그린에서 출발하는 페리를 타야만 들어갈 수 있는 가버너 아일랜드는 자전거를 빌려서 하루를 보내거나, 글램핑을 즐길 수도 있고, 바비큐 등 뉴욕시를 배경으로 거의 모든 야외활동을 할 수 있는 곳이다. 

홈페이지:https://www.govisland.com/  




저작권자 (c) 뉴욕앤뉴저지,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